Shasta College Global Relations Fellowship

글쓴이 eunju

샤스타 동굴

잊을 수 없는 추억들

-샤스타동굴

버스에서 내리 자마자 태양이 우리를 맞이했다.
입구는 나에게 정원처럼 보였다. 우리는 열을 피하기 위해 빨리 안으로 들어갔다.

Toggle Info

그러나,우리는 동굴을 가기 위해 보트를 타야했다!
더위를 피할 생각은 나를 더 좋게하고 더 급하게 만들었습니다!
사진에는 없지만, 나는 배에서 내려 동굴을 가기위해 버스를 다시 탔다.

Toggle Info

이 사진은 버스를 타고 가면서 찍은 사진이다. 마치 그림을보고있는 것처럼 느껴졌습니다.
그것은 일상생활에서 보기 힘든 것이였고, 아름다웠기 때문이다.
이 사진은 다시봐도 아름답다.

Toggle Info

나는 룸메이트 제시카와 사진을 찍었다.
사실, 나는 아직도이 곰이 왜 있는지 모르겠다.

Toggle Info

이것은 동굴 입구이다.

Toggle Info

우리는 동굴에 들어가기 전에 유의사항을 들었다.
동굴에 들어 서자마자 마치 냉장고에 들어가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그러나 바깥은 매우 뜨거웠기 때문에 그 동굴 내부는 천국처럼 느껴졌다.

Toggle Info

동굴의 모든 것은 신비롭고 기이했다.

Toggle Info

이것은 Arik의 사진입니다. 그는 동굴에서 사진을 아주 열심히 찍었다.
그는 매우 흥미롭게 보였다.
우리는 가이드와 함께 약 20 분 동안 걸었다. 그리고 우리는 잠시 동안 앉아 있었고, 거기에서 흥미있는 것을 발견했다.

Toggle Info

이게 뭐라고 생각하니?
그것은 해파리와 매우 비슷하다.
너도 공감하니?
이것을 보는 것은 매우 흥미 있었고, 나는 이런 식으로 그 존재를 보아서 놀랐다.

Toggle Info

우리는 동굴에서 많은 사진을 찍었지만, 우리가 보았던 것처럼 예쁜 것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Toggle Info

항상 그래왔던 것처럼, 우리는 단체 사진을 찍었다!
그들이 모두 예쁘고 멋있다고 생각하지 않니?

Toggle Info

이제 우리는 동굴에서 나와 내려가고 있어.
대충찍어도 아름답다고 생각하지 않니?
나는 좋은 사람들과 함께 아름다운 경치와 신비한 동굴을 보니 너무 기뻤습니다.

Toggle Info

“좋은사람

그리고 멋진 추억!”

만약 나에게 기회가 있다면,

나는다시 그 곳을 방문하고 싶다!

Translation / 번역.

July 2018 at a Glance

Click on an event to learn more; articles written and designed by our students.